Duevel
Planets
획기적인 모습과 아이디어로 세상의 주목을 끌다
글 김남 2015-06-01 |   지면 발행 ( 2015년 6월호 - 전체 보기 )




마 치 피노키오를 만든 목공소에 두면 잘 맞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귀엽고 앙증맞으며 일종의 천재성이 보이는 제품이다. 마커스 듀에벨이란 독일 엔지니어가 이 특이한 스피커를 발표했을 때 전 세계의 오디오 전문지와 리뷰 단체들이 한 군데도 빠짐없이 동시에 평가서를 내놨는데, 그것은 전무후무한 기록이 될 것이라고 한다. 그 이유는 그만큼 획기적인 모습과 아이디어가 단숨에 세상의 주목을 확 끌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 스피커의 형태는 무지향성이라는 것이다. 물론 기왕에도 무지향성의 스피커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기존의 무지향 스피커들이 고급 하이엔드 지향이었던데 비해 듀에벨의 이 제품은 좀더 간편한 제작 과정을 거치면서 파격적인 가격대의 보급기로 제작되었다.


당 연히 기왕의 무지향성과는 설계가 다르다. 이 스피커는 평범한 유닛 위에 금속의 볼을 배치해 이 볼의 영향으로 소리가 자유롭게 확산되는 방식인데, 트위터에는 작은 볼, 우퍼에는 커다란 볼이 배치되어 있다. 얼핏 봐서는 과연 이런 형식만으로 무방향성의 소리를 낼 수 있을지 우려가 되지만, 그 효과는 기대를 뛰어넘는다. 이제 우리는 구태여 시청실의 전면 복판에 오디오 시스템을 거치하기 위해 겪어야 하는 여러 가지 번잡스러움에서 분명히 해방될 수가 있겠다.
거치하는 것은 물론 자유스럽기 짝이 없다. 다만 로고가 있는 면을 전면으로 놔야 한다. 따라서 2개의 볼이 전면이 아닌 측면으로 보이게 된다. 그 외에는 아무 제약도 없다. 그냥 방안의 편리한 위치에 놓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스피커의 거치는 사실 어렵기 짝이 없다. 고가의 하이엔드라 할지라도 핀 포인트가 아주 협소한 제품도 많아서 전면 의자에 앉는다 해도 고개가 조금만 틀어지면 소리가 삽시간에 변하는 경우가 많다. 이 스피커는 그런 노파심이 많은 애호가들에게 일종의 복음이라 할 만하다. 아무데나 놔도 거의 같은 음량의 소리, 같은 고역과 저역의 소리들이 공평하게 들려오니 이런 평등박애주의자가 또 어디 있단 말인가.


전 면에서는 4각형 인클로저 어디를 봐도 덕트가 보이지 않아서 밀폐형인가 싶었는데, 케이블 연결 단자와 덕트는 하단에 있다. 통을 들어야 나타난다. 그런 관계로 카펫 같은 곳에 올려 세우는 것보다는 약간 딱딱한 바닥에 거치하는 것이 옳겠다. 그리고 감도가 85dB로 매우 낮다. 그러나 이번 호에 게재된 케인의 A-55TP 인티앰프와도 아주 매칭이 좋다. 그보다 더 출력이 떨어지는, 50W 미만의 반도체 앰프로도 상관없다는 것이 제작사의 설명.
무지향성이라는 것만 내세우고 소리의 질이 떨어진다면 그것은 장난감이지 스피커가 아니라는 그런 시각을 가져 보게 되지만, 그것은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 햅쌀로 만든 가래떡이 뽑아져 나오듯 현은 끈기와 밀도가 있으며, 금관 밴드인 그렌 밀러 악단의 연주에서 각종 금관 악기들이 신선하기 짝이 없고, 소리의 윤곽도 또렷하고 투명하며, 상당히 개방적이다. 특히 보컬은 감성이 가득해 이 가격대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정도. 마음 편하고 자연스러우며, 못 내는 소리가 없다. 음악을 좁은 방에서도 편하게 듣는 수준에 올라간다면 그야말로 의심의 여지가 없이 선택해야 할 제품이다.


수입원
SP-오디오 (070)7119-5287 

가격 230만원(White)   구성 2웨이 2스피커   사용유닛 우퍼 15cm, 트위터 2.5cm   임피던스 4Ω 
출력음압레벨 85dB   파워 핸들링 50W   크기(WHD) 26×84×15.6cm   무게 11kg
 
deutsch